메뉴건너띄기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좌측메뉴 바로가기
닫기

환경뉴스

홈국내외 환경동향환경뉴스
커뮤니티 환경뉴스 게시판 내용보기
라인1 라인2
제목 경기도산 수산물 유해물질로부터 ‘안전’
라인
구분 환경뉴스 사이트 에코타임스
라인
등록일 2017-01-11 오후 5:21:09 조회수 178
라인
페이스북 트위터
경기도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이 항생제, 중금속, 방사능 등의 유해물질로부터 안전성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2016년 한 해 동안 도내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에 대해 총 292건의 안전성검사를 실시하고 불량수산물 2건을 적발해 유통되지 않도록 사전 조치했다고 11일 밝혔다.
검사대상은 송어, 메기, 바지락 등 경기도내 양식장에서 생산되는 양식수산물 178건, 넙치, 도다리, 낙지 등 위판장 해면어획물 104건, 붕어, 잉어 등 하천 낚시대상수산물 10건이다.

양식수산물 중에는 가평과 연천 등지의 겨울축제에 사용될 송어, 빙어에 대한 검사도 포함됐다.
연구소는 해당 수산물에 대해 금지약품, 중금속, 방사능 등 총 40항목의 유해물질 잔류량이 기준치 이하인지 여부를 검사했다.
이 중 불량수산물 2건은 지난해 6월 송어 양식장과 12월 뱀장어 양식장에서 각각 적발된 것으로 항생제인 옥소린산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소는 항생제 잔류량이 기준치 이하로 배출될 때까지 출하를 제한한 뒤 송어 양식장은 재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확인해 출하제한을 해제했고 뱀장어 양식장은 이달 중 재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연구소는 지난해 양식 수산생물에 대한 질병검사 88건, 뱀장어 품종검사 26건, 전염병 예찰 269건을 실시했다. 특히 지난해 9월 도내 새우 양식장 1개소에서 수산생물전염병 ‘급성간췌장괴사증’이 발생해 전염병이 타양식장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이동제한·소독 등의 방역 조치를 취했다.
김동수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연구소는 지난해 구입 완료한 액체크로마토그래프 질량분석기, 미생물동정기, 골격분석기, 초음파분석기 등을 활용해 올해에는 수산물의 안전성 확보와 수산생물의 건강관리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양식중인 수산생물의 건강관리부터 출하되는 수산물의 안전성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내 수산물 안전성 검사결과에 대한 분기별 정보는 경기도 홈페이지 내 사전정보공표(http://www.gg.go.kr/open-dat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구소는 2008년부터 지속적으로 경기도내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2014년에는 171건의 수산물 안전성 검사 중 부적합 1건 발생, 2015년에는 294건 중 부적합 2건이 발생했다.    

김채영 et4@ecotiger.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타임스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출처 : 2017. 01. 11 에코타임스

라인
첨부
라인
스크랩 인쇄 목록